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사회 사회.윤리
[뉴스엑스포_시사 오피니언] 현대건설, ‘수십억 원 금품 살포’ 정황 포착…검찰 수사로 가나 ‘촉각’
   
▲ 현대건설이 대규모 재건축 사업지를 수주하기 위해 해당 조합원들에게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재건축 사업지는 한강변이 바라다 보이는 서울 서초구 소재 반포주공1.2.4주구 아파트로 사업규모만 2조원을 웃도는 사업지로 지난 2017년 현대건설이 GS건설과의 경쟁에서 수주한 바 있다. <그래픽 뉴스엑스포 그래픽 팀 / 팀장 이진영>

[뉴스엑스포_시사 오피니언] 현대건설이 지난해 서울 반포 주공 1단지 재건축 사업 수주를 위해 거액의 금품 및 접대 예산을 수립하고 살포한 정황이 포착됐다.

현대건설이 살포한 금품 예산규모는 100억 원으로 알려졌다.

이는 조합원 접대 및 각종 선물비용 등으로 사용됐으며, 조합원들의 등급을 나눠 금품을 살포했다는 내부 제보도 나온 상황이다.

특히 거액의 금품 출처의 경우 최고경영자의 승인 없이는 어렵다는 점에서 수사기관의 칼끝이 현대건설 대표이사인 박동욱 사장을 향하고 있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현대건설의 이번 혐의는 재건축 사업 시공권을 따내려고 조합원들에게 선물을 뿌린 혐의인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이다.

경찰은 지난해부터 건설업계 1위인 현대건설 등 대형 건설사 등이 강남 4구 일대 아파트 대규모 재건축 사업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을 살포했다는 내부 제보를 입수하고 내사를 벌여왔다.

이와 관련, 여러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재건축 시공사 선정 경쟁 과정에서 100억원의 금품을 살포했다.

현대건설은 GS건설을 제치고 반포 주공 1단지 재건축시공권을 따냈고, 현대건설이 최종 사업자로 선정된 반포 1단지 재건축 사업은 총 사업비 10조원에 공사비만 2조 6천억원에 달한다.

현대건설의 금품살포 의혹 등은 조합원들에게 명품백과 고가의 골프채 등을 선물했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으며, 특히 조합원들의 등급을 나눠 금품을 살포한 정황도 전했다.

일반 조합원들에게는 10만 원대 물건부터 수 십 만 원대에 달하는 물건 등이 건네졌고, 특별관리 대상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물품부터 수 백 만원을 호가하는 명품 가방도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경찰이 확보한 문건은 지난해 반포 1단지를 포함해 모두 5개 재건축 단지 수주를 대비해 만든 계획서”라며 “모두 수주 전에 참여하지 않아 100억 원을 다 쓴건 아니다”라고 해명했으나, 이는 현대건설이 선물을 준 사실을 일부 시인한 대목도 된다.

이처럼 수주 의혹을 받고 있는 현대건설을 향한 경찰의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금품 출처 행방을 추격하기 위해 현대건설 경영진 소환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수조 원대 공사를 수주하면 수천억 원 이상의 이득이 남는다.
따라서 부적절한 수주가 걸리더라도 벌금형 처분을 이행하면 그만이다.

그러나 당장의 꿀을 취하기 위한 행태 뒤에 필연적으로 따라오는 것은 법을 어기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는 비난과 수사기관의 칼날이다.

지난해부터 과열을 넘어 무법을 치닫는 건설사 업계의 ‘부적절한 수주 의혹 상황’에 철퇴를 꽂을 조짐인 모든 사정기관의 칼날이 이미 온갖 악재가 겹겹이 쌓인 현대그룹에 들이대기 시작했다.

겹겹이 쌓인 난관을 현대건설 박동욱 사장을 비롯한 그룹 경영진들이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가에 대한 모든 귀추가 쏠리고 있는 실정이다.

김다예 기자  news@newsexpo.co.kr

<저작권자 © 뉴스엑스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및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뉴스엑스포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 정정, 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news@newsexpo.co.kr  전화 : 02.6959.3320

icon주요기사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3차 남북정상회담 열릴까…13일 고위급회담에 이목 집중
  • [뉴스엑스포_시사터치] 마지막 신뢰였던 국내산 고혈압약마저..중국산 이어 발암물질 또 검출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트럼프, 김정은에 ‘폼페이오 4차 방북’ 제안…2차 북미회담 물꼬 틀까
  • [뉴스엑스포_시사터치] ‘안전불감증’이 부른 예견된 화재였나..BMW, ‘결함 사전 인지’ 의혹 불거져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ARF 공식 회담은 없었지만…‘친서 외교’에 물꼬 트일까 기대
  • [뉴스엑스포_시사터치] 리비아 무장 세력에 한국인 피랍 30일째..현지 매체 영상 공개되면서 파장 확산돼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한자리에 모인 北美 외교수장…비핵화 위한 양자 회담 나설까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남북 장성급 회담 공감대 확인에 그쳐…北 ‘종전선언’ 불만 탓일까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47일만에 마주앉는 남북 군 당국…종전선언 논의될까 주목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北, 미군 유해 송환 약속 이행…비핵화 문제 실타래 풀어낼까
  • 서울 한 백화점 사내직원끼리 ‘불륜’ 이어오다 들통(?) 알고보니 시기 질투에 의한 허위사실 유포
  • [뉴스엑스포_시사터치] 로켓은 어디로 쏘아올리나...갈곳 잃어가는 로켓배송
  • [뉴스엑스포_국내외 정세] 北, 연일 한·미에 ‘종전선언’ 촉구…북미 협상 분위기 재고에 주력
  • [뉴스엑스포_시사터치] 깊어지는 ‘쿠테타 의혹’..靑 기무사 계엄령 문건 공개에 논란 거세져
  • 어쩌다 부영, 이중근 회장 최종 선고 앞두고...이번엔 임원 성접대 의혹에 ‘휘청’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