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수도권 ‘규제지역’, 지방 ‘비규제지역’ 청약경쟁률 높아- 수도권은 규제지역의 청약열기 여전히 높고, 지방은 비규제지역 청약시장의 풍선효과 나타나

최근 몇 년간 분양시장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투기과열지구와 청약과열지역 이른바 규제지역에 대한 분양 요건이 까다로워졌다. 분양권 전매 제한에 따른 낮은 환금성 외에도 새 아파트에 한번 당첨된 사람은 일정 기간 동안 재 당첨될 수 없어 청약통장 사용에 신중할 수밖에 없게 됐다. 하지만 수도권은 여전히 규제지역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대표 안성우)이 아파트투유에 공개된 2017년~2018년(11월8일 기준) 전국 아파트의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은 규제지역에 대한 청약 경쟁률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방은 정부의 시장 압박 강도가 높아짐에 따라 비규제지역의 청약 경쟁률이 2018년 더 높아지는 등 비규제지역이 풍선효과를 일부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규제지역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2017년 11.99 대 1에서 2018년 32.92 대 1로 3배 가까이 높아졌다. 2018년 3분기까지 서울 아파트 시장의 인기가 지속됐고, 과천이나 광명 등 서울 인접지역의 분양이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인 결과라 할 수 있다.

또한 최근 1순위 청약접수를 마감한 ‘서초 래미안리더스원’이 최고 42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중도금 집단대출이 되지 않고 소유권이전등기까지 전매도 되지 않아 자금 조달에 부담이 크지만 강남 새 아파트에 대한 대기수요와 자금력을 갖춘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규제지역에 대한 청약 경쟁은 여전히 치열했다. 주택시장의 규제가 강화될수록 ‘똘똘한 한채’를 선호하는 흐름이 뚜렷해지면서 서울 강남 등 인기 지역의 집 한 채로 수요가 쏠리면서 수도권은 규제지역의 청약 경쟁률이 여전히 높게 나타났다.

지방은 2017년 37.7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던 규제지역의 경쟁률이 2018년 13.58 대 1로 낮아졌다.

반면, 비규제지역은 2017년 14.05 대 1의 경쟁률에서 2018년 17.39 대 1로 청약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지방은 부산과 세종시 등의 분양 열기가 뜨거웠다. 2018년은 대전, 광주, 경북, 대구 비규제지역 등에 청약 경쟁률이 높게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분양권 전매 제한 기간이 짧고, 분양권 양도세 중과 적용 대상에서도 제외돼 수요가 분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자금 여력이 있는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일부 분양 물량에 반사이익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가을 막바지 분양으로 성수기를 보내야 할 11월 아파트 분양시장은 또 한 번의 청약제도 개편을 앞두고 주춤한 분위기다. 이 같은 분위기 속 청약시장의 양극화는 지속될 전망이다. 최근 부동산 시장은 정부규제로 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커지고 있다. 여기에 여신규제 등 자금 조달 비용 부담으로 가수요가 이탈하면서 시장에서 가치가 검증된 인기지역 및 유망지역에 수요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방 역시 비규제지역에 대한 상대적 관심이 나타나고 있지만 최근 증가하는 미분양과 지역 경제 악화 등으로 자족기능, 역세권, 소형면적 등의 실수요 요건을 갖출 수 있는 단지에 수요 쏠림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철영 기자  news@newsexpo.co.kr

<저작권자 © 뉴스엑스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및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뉴스엑스포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 정정, 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news@newsexpo.co.kr  전화 : 02.6959.3320

icon주요기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